후추 발암물질 생기는 이유 및 해결방법

 

 

요리 할 때 자주 사용하는 향신료 중 하나가 바로 후추입니다. 곰국이나 스프 위에 뿌려서 먹기도 하고 스파게티, 고기구이 등 여러 음식에 사용하고 있는데요

 

우리가 즐겨먹는 후추에서 발암물질이 생성되는 것 알고 계셨나요?

 

 

후추는 정말 많은 요리에 들어가는 향신료인데요, 우리가 후추의 발암물질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요리는 아마도 후추가 들어간 고기구이라고 생각하는데요, 평소 고기를 구워 드실 때 어떻게 드시나요?

저는 고기를 구울 때 소금과 후추는 필수로 뿌리는데요, 특히 소고기 스테이크를 해먹을 때는 소금과 후추로 시즈닝을 하고 후라이팬을 연기가 날 때까지 뜨겁게 달궈서 육즙이 빠져나가지 않게 빠르게 구워서 먹습니다. 시즈닝을 할 시간이 부족할 때는 고기를 굽는 도중 소금과 후추를 충분히 뿌려서 구워 주었는데요,

 

제와 같은 방법들로 지금까지 고기를 구워오셨다면 이는 발암물질을 먹는 것입니다.

 

 

우리는 고기의 잡내를 없애고 풍미를 더 하기 위해 우리는 향신료인 후추를 많이 사용합니다. 

하지만 후추를 뿌려 고기를 굽게 되면 '아크릴아마이드'라는 유해 물질이 최대 14배까지 증가하게 됩니다.

 


아크릴아마이드는 신경계통 이상을 초래하는 발암물질로 후추, 감자 등에 소량 포함되어 있으며 120°C 이상의 고온에서 가열하게 되면 발생하게 됩니다. 

아크릴아마이드를 소량 섭취하는 것은 상관없지만 다량 섭취하게 될 경우 건강에 극심한 위험을 초래하게 되는데요, 

 

 

음식을 삶거나 국을 끓이는 경우에는 온도가 120°C 이상으로 올라가지 않기 때문에 유해물질이 늘어나지 않지만 고기를 구울 때 뿌리는 경우 고온으로 가열되기 때문에 발암물질인 아크릴아마이드가 증가하게 됩니다. 

하지만 이미 후추에 익숙한 우리는 후추가 뿌려진 고기가 먹고 싶어지는데요, 이럴 땐 고기를 다 구운 뒤 후추를 나중에 뿌려 드시면 됩니다. 

간단하죠? 후추를 포기하지 않아도 맛있고 건강하게 고기를 드실 수 있습니다. 

 


감자 역시 저온이 아닌 고온에서 구우면 아크릴아마이드가 80배 이상 증가하게 되므로 감자튀김을 할 때는 160°C 이하의 온도로 요리하는 것이 좋습니다. 

또한 감자를 냉장 보관하게 될 때도 아크릴아마이드의 생성량이 증가하므로 감자는 실온에 보관하셔야 합니다. 

감자를 사용하기 전 식초와 1대1로 섞은 물에 15분 담근 뒤 조리하는 것도 아크릴아마이드 생성을 줄이는 방법입니다. 

 

 


고기나 다른 요리의 밑간으로 후추를 사용했었다면 앞으로는 마늘이나 생강, 카레 가루로 대체하여 요리의 잡내를 잡고 풍미를 더 하여 더욱 건강하고 맛있게 드시길 바랍니다. 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